땡글이      2010/01/03 15:51:49     10118     0   
   중년 남자 그대는

중년 남자 그대는  



가을 남자는 여민 옷자락 속에서도
차가운 겨울바람이 분다고 했다
왜 가을이 되면 남자들은 옆구리 시려하며
가을 나그네가 되어 떠나고 싶어 할까

그렇다 앞만 보고 걸어온 지난 세월..
오직 가족을 위해서 구두 바닥이 다 닳아
발가락이 보일락 말락 하도록
걷고 걸어왔던 지난 세월
가을은 그림자 없는 그 세월을
중년의 남자가 뒤돌아보다
한없이 서러워 물들이는 계절이 아닐까?

지고 가야 할 무게 때문에
사랑의 욕망도 마음으로 키우고 살다
삶의 파랑새도
멀리 날아가 버리고 남은 것은 
찬 바람 가득한 터널 같은 가슴 하나..

가을이 되면 중년의 남자들은
한 번쯤 먹지 못하는 술이라도 먹고
소쩍새 같은 서러운 피 울음을
토하고 싶은 계절은 아닐까

중년남자의 가슴을 오늘 위로하고 싶다
마지막 남은 온기로 어루만져 주고 싶다 
그런 남자라는 이름이 있었기에
지난 날 우리들은 행복을 느끼며
살아왔던 삶이 아니던가?

중년의 남자 당신이 있었기에 
오늘 우리가 이리도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을
그 노고 위로하고 싶다
가을을 타는 중년의 남자들이여
외로워 하지마라
그대의 곁에는
찬란한 가을 단풍이 물들고 있는 것을... <div class="autosourcing-stub">

</div>

   
코멘트를 작성하시면 2 포인트가 지급됩니다.

       

5924 삶의여유 땡글이 01/03 9161
>> 중년 남자 그대는 땡글이 01/03 10118
5922 모두 행복하세요~ 땡글이 01/03 9343
5921 새해까지는 하루 남았네요~~ aSYCophantic 12/30 9406
5920 안녕하세요~ 빠박이 12/23 9212
5919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. 아스피엘 12/15 8985
5918 영하 9도... 아스피엘 12/15 9494
5917 경제가 더 어려워지네요.. 아스피엘 12/14 9459
5916 꺄옹 [2] 한누리 12/11 11223 12/14(09:43)
5915 여긴 저밖에 없나요?^^; [2] 아스피엘 12/09 10625 12/14(09:43)
5914 12월인데 별로... 아스피엘 12/01 10027
5913 유럽 출장 아스피엘 11/30 9193
5912 첫눈. [1] 아스피엘 11/16 10360 11/18(10:28)
5911 제 무료계정은. 아스피엘 11/10 9506
5910 2002년쯤인가 시절의 compuz.com [1] 아스피엘 11/04 11340 11/04(23:19)
FIRST234567815LAS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