빠박이      2010/01/20 07:34:45     6908     0   
   우유 한병

우유 한 병

몹시도 가난했던 시절 이야기입니다. 어떤 가난한 의대생이 있었습니다.

너무나 가난했기 때문에 제대로 학비 조달도 어려웠던 그는

등록금 때문에 고민 고민 하다가 자기가 아껴오던

몇 권의 책을 들고 멀리 떨어져 있는 헌 책방에 가게 되었습니다.

그런데 그날 따라 늘 헌 책을 받아 돈으로 바꿔주던 책방 주인이 병이 나 문을 닫아버린 것이었습니다.

실망한 그는 너무나 허기지고 피곤해서 물이라도 얻어 마시고자

바로 옆집에 들어갔습니다. 그 집에는 어른은 없고 어린 소녀 혼자 있었습니다.

그는 소녀에게 자기 사정을 이야기하고 뭐든지 좀 마실 게 있으면 달라고 했습니다. 소녀는 부엌으로 들어가서 우유 한 병을 가지고 나왔습니다.


"어머니는 일하러 나가셨고 저 혼자 집을 지키고 있어요. 이 우유는 어머니가 점심때 저 먹으라고 주신 건데 이거라도 드릴 게요

"
그 학생은 소녀의 따뜻한 정에 깊이 감동하면서 우유를 마시고 그 집을 나섰습니다. 그 후 몇 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.

그 소녀의 어머니가 위중한 병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.

퇴원하는 날 소녀는 어머니가 회복되어서 말할 수 없이 기뻤지만

엄청난 병원비 때문에 걱정을 하고 있었습니다.

그들에게는 수술비와 입원비, 약값을 감당할만한 여유가 없었습니다.

퇴원수속을 위해 떨리는 손으로 병원비 계산서를 받아들었을 때 소녀는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. 거기에는 이렇게 씌어있었습니다.


‘입원비와 수술비, 약값을 모두 합해서...우유 한 병. 이미 지불되었음.’

   
코멘트를 작성하시면 2 포인트가 지급됩니다.

       

>> 우유 한병 빠박이 01/20 6908
5938 행복한 만남 빠박이 01/20 8249
5937 깨지지 않는 달걀 빠박이 01/20 8165
5936 그대 보면 생각 나는 말 빠박이 01/20 7111
5935 눈길 안전하게 운전하는 방법 빠박이 01/20 8274
5934 또한번~ 아스피엘 01/14 7911
5933 빈부격차 아스피엘 01/14 8125
5932 신기한 나라 아스피엘 01/14 8041
5931 영하와 영상 아스피엘 01/14 8171
5930 태국 놀러갔다 왔어요~ 아스피엘 01/14 8168
5929 오늘만큼은... skysub 01/10 7015
5928 날씨가 빨리 정상으로... skysub 01/10 8253
5927 좋은글 땡글이 01/05 7923
5926 눈이 많이 오네요 땡글이 01/05 8159
5925 내 인생에 소중한 시간들 땡글이 01/03 8394
FIRST123456714LAST